미래를 여는창 - Open Your Future

연구/산학

"CAU 2018"에서 제시한 "연구중심대학체계 구축"을 통하여 ‘BK21’을 포함한 중대형 연구과제 유치와 "세계적 연구집단 5개 부문 육성"에 기여함을 목표로 미래 국가발전 핵심분야의 연구 추진 및 학문후속세대 양성, 기초과학의 새로운 전공분야, 지식기반 서비스 및 신산업창출 기반 분야를 집중육성하고있습니다.

  • 산학협력단
  • 연구처
  • 미래융합원
  • 연구기관
    • 대학연구소 현황
    • 국책연구센터
    • 융합연구센터 현황
    • BK21플러스
  • 연구현황
    • 연구발표현황
    • 연구과제 현황
    • 산학협력 및 기술이전
  • 연구성과
  • 참좋은 중앙 참좋은 기부
  • 캠퍼스맵
  • 중앙인 커뮤니티

현재 본문 위치 : 중앙대학교 | 연구/산학 | 연구성과

연구성과

홍창권 교수
목록

홍창권 교수, 남성 음주·흡연의 탈모 상관관계 연구논문 발표

중앙대학교병원(원장 김성덕) 피부과 홍창권 교수는 최근 ‘안드로겐 탈모증과 환경적 인자의 상관관계(An epidemiological study of androgenic alopecia in 3114 Korean patients)’에 관한 연구논문 결과를 영국피부임상학회지(Clinical and Experimental Dermatology) 2014년 1월호에 발표했다.





홍창권 교수 사진01

중앙대학교병원(원장 김성덕) 피부과 홍창권 교수는 최근 ‘안드로겐 탈모증과 환경적 인자의 상관관계(An epidemiological study of androgenic alopecia in 3114 Korean patients)’에 관한 연구논문 결과를 영국피부임상학회지(Clinical and Experimental Dermatology) 2014년 1월호에 발표했다.

홍창권 교수는 지난 1년간 전국 6개 도시의 17곳 피부과 3,114명(남 1,883명, 여 1,231명)의 탈모 환자를 대상으로 유전적 요인과 식습관, 음주, 흡연, 수면시간, 질병 등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음주 혹은 흡연을 하는 남성 탈모환자의 경우 그렇지 않은 환자들보다 탈모의 정도가 더 심한 것을 확인했다.

남성 탈모환자 관련 그래프 이미지

홍 교수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남성 탈모 환자 중 음주와 흡연을 하지 않는 환자는 25.4%인 반면에 음주와 흡연을 모두 하는 환자는 29.3%으로 나타났는데, 이들 음주와 흡연을 모두 하는 남성 탈모 환자들은 가장 높은 단계(Level 3)의 탈모 유형을 많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그래프1).

반면, 여성 탈모 환자의 경우 탈모와 흡연 및 음주는 통계학적으로 유의한 상관관계를 찾을 수 없었다.

한편, 이번에 조사된 3,114명의 탈모 환자 중 여성이 1,231명인 반면에 남성은 1,883명으로 약 3분의 2를 차지했으며, 탈모의 발생 평균 연령은 남성이 29.8세, 여성이 33.6세로 남성이 여성보다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남성의 경우 64.1%, 여성의 경우 49.4%가 가족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남녀 모두 가족력이 있는 경우 안드로겐탈모증이 더 심했고, 발병연령 또한 가족력이 있는 환자가 남성 28.8세, 여성 32.7세로 가족력이 없는 환자 남성 31.8세, 여성 34.3세보다 더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결과와 관련해 홍창권 교수는 “안드로겐탈모증에 유전적 요인이 주요 역할을 하지만 흡연이나 음주 등의 생활습관이 탈모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한 결과”라고 말하며, “담배에 있는 성분 중 니코틴에 의해 혈관이 수축되어 모발에 혈액 공급이 잘 이뤄지지 않고, 과도한 음주로 모근의 피지 분비가 늘어나 모발이 가늘어지고 약해질 수 있는데 이러한 영향이 장기간 지속될 경우 탈모증이 악화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홍 교수는 “안드로겐탈모증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금연과 함께 과도한 음주는 반드시 삼가야 한다”며 “가족력이 있을 경우 안드로겐탈모증이 더 빨리 발생하고 진행할 수 있으므로 탈모증상이 있을 때 조기에 전문의의 진료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본문내용이 끝났습니다. (건너뛰기 메뉴)